▒ 계족산 용화사 ▒ - 대한불교천태종

총 게시물 2,362건, 최근 0 건
   
경봉큰스님 ─돈이란 관세음보살님이 되기도 하고 마구니가 되기도 한다
글쓴이 : 용화사 날짜 : 2018-04-14 (토) 21:40 조회 : 66

돈이란 관세음보살님이 되기도 하고 마구니가 되기도 한다

                                  / 경봉 큰스님

 

 

어느 날 통도사 극락암(極樂庵)에 찾아온 신도가

경봉 스님께 물었습니다.

"큰 스님, 우리 중생들은 자나 깨나 그 놈의 돈 때문에

울고 웃으며 한평생을 돈의 노예가 되어 살고 있습니다.

큰 스님께선 이 돈을 어떻게 보고 계십니까?"

"마 나는 돈을 관세음보살로도 보고, 마구니로도 보고 그렇지."

 

"돈이 관세음보살님도 되고, 마구니도 된다구요?"

"그렇지. 병든 사람에게 약을 사 먹이거나

주린 사람에게 양식을 사다 주는 그런 돈은

바로 관세음보살님 이시지.

그러나 술 마시고 음행하고 호화방탕, 도박을 하는데

펑펑쓰며 날 새는 줄 모르고,

돈에 눈이 멀어 서로 삿대질 하는 그런 돈은

바로 마구니란 말일세."

"아 예.., 그래서 관세음보살님도 되고,

마구니도 된다는 말씀이시네요."

 

"한 마디로 말해서 돈을 잘 쓰면 관세음보살님이요,

못 쓰면 마구니인 게야."

 

스님은 옛날 어느 선비가 지었다는

'돈 타령'을 신도들에게 들려주었다.

"돈이란 무엇이던고?

천하를 주유(周遊)해도 어디든 환영이네.

나라와 집안을 일으키는데

그 힘이 막중하고 갔다가 돌아오고,

왔다가도 또 나가며 산 것을 죽이고, 죽은 것도 살리네.

구차히 구하려면 장사 힘으로도 안 되고

잘만 쓰면 무지랭이도 명사(名士)가 되네.

부자는 잃을까 겁내고, 가난뱅이는 얻기가 소원이니

이것 때문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백발이 되었던고?"

"아이구마 스님, 참말로 그럴듯하네요."

 

"그러니 너그들은 항상 돈을 관세음보살님으로 알고

좋은 일에 잘 쓰고 살아야 하는 게야.

무슨 말인지 알겠는가?"


☞특수문자
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