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계족산 용화사 ▒ - 대한불교천태종

총 게시물 21건, 최근 0 건
 
[기타국가의 불교] 서양의 불교
글쓴이 : 용화사 날짜 : 2006-03-14 (화) 17:09 조회 : 1949


서양의 불교



1. 유럽


서양에 불교가 전파된 것은 근세의 일이다. 하지만 그 동기 측면을 볼 때, 종교적이고 신앙적인 차원에서 비롯되었다기보다는 식민지의 종교 중 하나를 연구하고자 하는 학문적 차원에서 시작된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리고 다른 한 측면으로는, 크리스트교와는 또 다른 비교(秘敎)의 일종으로서 불교를 수용하였다는 것이 지적되고 있다. 이러한 점은 19세기 초엽, 유럽의 수용 초기에 전파를 담당했던 독일인들 특유의 철학적이고 신비주의적인 정신적 풍토의 영향을 많이 받은 탓이라고 한다.

하지만 영국에 팔리경전협회가 설립된 후 팔리경전이 영역되기 시작하면서부터 불교가 단순히 비교라든지 신비주의 종교가 아니라는 점이 인식되기 시작하였고 차츰 유럽 전역으로도 알려지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특히 독일의 칼 오이겐 노이만(Karl Eugen Neumann, 1865~1915년)의 역할이 매우 컸는데, 다르마에 대한 관심에서 시작된 그의 불교연구는 산스크리트어, 팔리어 등의 원어를 습득하기에 이르렀고, 이어서 원전연구에 심혈을 기울였다. 그는 팔리경전을 독일어로 번역해 냈는데, 그러한 업적은 불교가 널리 퍼지는 데 견인차 역할을 한 셈이 되었다.

유럽은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는 팔리경전협회의 지대한 공헌으로 인하여 소승불교, 즉 상좌부불교와 관련된 연구 업적은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이며, 남방불교의 본향과 다를 바 없는 역할을 해 왔다. 그리고 소승에 이어서 유입된 선종은 문화의 양상을 띠면서 유럽 지식인층에게 큰 반향을 일으켰다.

근년에는 인격화된 신이 없는 불교적 세계관에 매료된 서양인들이 불교의 심리론과 연기설, 인과법 등을 비롯하여 깨달음에 대한 붓다의 교설에 범인류적인 자아실현의 길이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기존의 철학적 접근에서 그치지 않고 종교적 신념으로서 불교를 받아들이는 추세에 있다.

2. 미국


다민족으로 형성된 미국의 불교는 나라의 특성상 불교도 또한 매우 복합적인 양상을 띠고 있다. 아시아계 이민자의 경우처럼, 이민 오기 전의 신앙대로 불교를 따르는 이민세대의 불교도가 있는가 하면, 유럽에서와 같이 학문적 철학적인 연구대상으로 여기는 이들, 명상센터를 통한 자기 수행의 방편으로 불교를 접근하는 이들 등 매우 다양하다.

하지만 최근 미국 언론의 보도에 의하면 명상인구가 1천만 명에 달하며 유명 정치인이나 할리우드 스타들도 불교를 신봉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고 한다. 이러한 흐름에 따라 미국 전역에 사찰과 명상센터, 선 수행, 요가 등의 수련원을 통해서 불교는 급속히 포교되고 있는 현황이다.

특히 1966년에 미국 최초로 워싱턴에 상좌부불교센터가 건립된 것을 시작으로 하여, 현재 미국 전역에 걸쳐서 20여 곳이 넘는 상좌부(Therava-da) 승원과 수행센터 등이 세워져 있으며, 세계 여러 나라에서 남방불교를 전수받고자 미국으로 갈 정도로 성황리에 포교되고 있다.

그리고 또 다른 경향의 하나로서, 티베트의 정치적 상황과 맞물려서 티베트의 승려들이 미국에 정착하여 포교의 일선에서 가르침을 펴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존경받고 있는 달라이라마가 여러 차례 미국을 방문하여 불교의 진수를 전하였고 그 때마다 많은 사람들이 불교의 진리에 눈을 뜨고 티베트불교에 귀의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